오늘하루 이창을 열지 않기 [닫기]
010-3463-5489
농협 (예금주 : 이순기)
356-1324-2580-93
 
설악산
높이 1,708m이다. 신성하고 숭고한 산이라는 뜻에서 예로부터 설산(雪山)·설봉산(雪峰山)·설화산(雪華山) 등 여러 이름으로 불렸고, 금강산(1,638m)을 서리뫼[霜嶽]라고 한 것과 관련해 우리말로 설뫼[雪嶽]라고도 하였다. 남한에서는 한라산(1,950m)·지리산(1,915m)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산이다.
백두대간의 중심부에 있으며, 북쪽으로는 향로봉(1,293m)·금강산, 남쪽으로는 점봉산(點鳳山:1,424m)·오대산(1,563m)과 마주한다. 최고봉은 대청봉이다. 대청봉 남쪽에 한계령, 북쪽에 마등령·미시령 등의 고개가 있다.
위치상 산맥의 서쪽 인제군에 속하는 지역을 내설악, 동쪽을 외설악으로 나누는데, 남설악이라 하여 오색지구를 추가하기도 한다. 내설악에는 미시령·대청봉·한계령을 수원지로 하여 소양강·북한강으로 이어지는 계곡이 발달했다.
내설악의 명승지로는 647년(신라 진덕여왕 1)에 창건된 고찰 백담사(百潭寺)를 비롯해 대승(大勝)·와룡(臥龍)·유달·쌍폭(雙瀑) 등의 폭포, 수렴동(水簾洞)·가야동(伽倻洞)·구곡담(九曲潭) 등의 계곡과 옥녀탕(玉女湯) 등 이름난 곳이 많다.
외설악은 대청봉에서 동쪽으로 뻗은 능선을 경계로 북외설악과 남외설악으로 나뉜다. 관모산(冠帽山:874m)·천불동계곡·울산바위·권금성(權金城)·금강굴 외에 비룡폭포·토왕성폭포·귀면암(鬼面巖)·와선대(臥仙臺)·비선대(飛仙臺) 등 기암괴석과 계곡이 절경을 이룬다.
 
설악워터피아
설악산국립공원 부근의 한화리조트 내에 1만 6529m² 규모로 만들어진 온천 휴양지이다. 섭씨 49도의 천연 나트륨 온천수로 온천욕과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시설이 마련되어 있다. 그중 물놀이 시설로는 파도풀, 유수풀, 옥외수영장 등이 있으며, 온천욕 시설로는 온천원탕을 비롯하여 동굴 사우나, 맥반석찜질방, 온천사우나실, 노천온천탕 등이 있다. 그밖에 식당, 스낵바, 체력단련실, 응급실 등의 편의시설도 잘 갖추어져 있다. 찾아가려면 속초시내에서 3번 버스를 타거나, 승용차를 타고 속초 시외버스터미널에서 속초시청을 거쳐 동우전문대학과 척산온천을 지나면 나온다.
 
쏠비치리조트
쏠비치리조트는 국내 최고 지중해 스페인 해양리조트로 태양이라는 의미의 sol과 해변이라는 의미 beach의 합성어로 태양의 해변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별장이라는 의미의 이스탄샤, 귀족이라는 뜻을 가진 노블리, 대저택이라는 의미의 빨라시오로 이루어진 콘도미니엄동은 스페인 남부 안달루시아 지방의 말라가 항구 costa del col 주변 건축을 모티브로 하여 적색 지붕과 하얀색 외벽 그리고 넓은 창가와 테라스를 특징적으로 나타내주고 있습니다. 특히 자연 온천과 바닷물을 이용한 스파테라피시설, 테마가 있는 카페와 레스토랑, 깨끗한 동해 자연환경과 해안 산책길을 통해 편안하고 여유로운 휴식을 누릴 수 있습니다. 동해와 설악의 청정한 자연과 스페인의 건축 미학이 깃든 리조트의 만남, 자연과 하나되는 고품격 리조트에서 지중해 스페인의 멋과 낭만을 경험할 수 있을 것입니다.
 
오산해수욕장
백사장길이 900m, 너비 80m, 수심 1m로, 양양읍에서 북동쪽으로 6km 정도 떨어져 있다. 양양군에 있는 해수욕장 가운데 낙산해수욕장 다음으로 백사장이 길고 수질이 깨끗하여 조개도 잡을 수 있지만 아직 알려지지 않은 탓에 피서철에도 붐비지 않는다. 4,000㎡의 넓은 주차장과 해변 뒤로 울창한 소나무숲이 있고, 인근에 한반도 최고의 선사유적지가 있어 해수욕와 함께 유적지 관광도 즐길 수 있다.
 
오색약수터
양양에서 서쪽으로 20km, 한계령에서 동남쪽으로 7.5km에 위치한 오색약수에는 세 곳에서 철분과 탄산수의 성분을 가진 약수가 솟아 오르는 오색약수터가 있다. 특히 철분함양이 높아 위장병, 빈혈증, 신경통에 특효가 있다고 한다. 약수터의 자연경관과 설악산 정상으로 가는 출발점이라는 위치 때문에 유명한 약수터이다.
 
양양에너지월드
국내 최대규모의 양수발전소인 양양양수발전소 홍보를 위한 양양에너지월드는 백두대간에서 흘러온 남대천의 물이 우리가 사용하는 전기로 전환되는 양수발전과 관련한 모든 것을 직접 체험하며 흥미롭게 배우는 공간으로 꾸며졌다. 특히 홍보관 내부에는 전기가 없는 방, 워터풀, 3D 영상관 등 각종 체험시설이 설치돼 학생들의 체험학습 장소로 최적의 장소이다. 태양력과 풍력, 수력 등 신재생에너지의 발전원리를 체험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물로 만드는 빛 전시관은 양수발전소를 소개하고, 빛의 놀이터 전시관은 에너지를 체험할 수 있게 했다. 또 빛의 중심 전시관은 중부발전을 소개했다. 태양광과 태양열, 풍력, 지열 등 신재생 에너지 설비도 갖춰 이곳에서 사용하는 전기와 냉난방 일부를 충당하도록 되어있다. 에너지월드는 동양최대의 낙차 819m와 설비용량 1000mw을 갖고 있는 양양 양수발전소 인근에 위치했다.
 
양양 양수발전소 상부댐
해발 940m에 자리한 인공호수 양수발전댐으로 800m에 이르는 낙차큰 수압으로 전기를 생산한다. 25만kw 용량의 발전기 4대가 설치되어 모두 가동하면 100만kw의 전기 생산이 가능하다. 이는 소양댐 20만kw의 다섯배, 원자력 발전소 1기와 같은 설비용량이며, 무주 60만kw, 산청70만kw, 예천 80만kw등 국내 양수발전소 중 가장 큰 용량이다. 호수면적은 5만평으로 호수주변에 호젓한 산책로가 갖추어져 있다. 또한 국내 제일의 대형 풍력발전기 2기가 설치되어 있다.
 
송천떡마을
오색에서 양양 쪽으로 가다가 구룡령 방면으로 조금만 올라가면 소나무 숲 사이로 맑은 계곡물이 흐르는 송천을 만날 수 있는데, 여기가 바로 떡마을로 유명한 송천리이다. 송천리라는 그 이름에서도 나타나듯 오색천 맑은 물이 마을 앞을 흐르고 있으며, 울창한 소나무 숲으로 둘러싸인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하고 있다. 또한 이곳에서 생산되는 양질의 쌀로 빚은 민속떡은 이미 전국적으로 알려져있다.
송천리의 떡은 장작불로 떡살을 삶고 떡메를 치며, 또한 떡을 반죽할 때 냄새가 배지 않도록 기름이나 물 대신 꿀을 내리고 난 벌집을 써서 독특한 맛을 낸다. 이렇게 빚어낸 떡은 양양 장날 시장에서 구입하거나 마을 입구 가판대에서 살 수 있을 뿐 아니라 주문 판매도 가능하기 때문에 그 명성이 전국으로 퍼져나가고 있다. 그리고 마을 주민의 절반 이상이 떡 빚는 일을 하며, 방문객들은 직접 떡메를 쳐보거나 떡을 빚는 체험도 할 수 있다.
송천리의 떡은, 인절미를 비롯해 게피떡(바람떡), 송편, 쑥버무리, 절편, 백설기, 찹쌀떡, 찰몽생이, 약식 등 그 종류도 다양해서 입맛에 따라 여러 가지를 맛볼 수 있다.
 
불바라기약수터
미천골 깊은 계곡의 폭포의 벼랑에서 흘러나오며, 물맛이 무척 강해 뜨겁게 느껴질 정도여서 불바라기라는 이름으로 불린다.
함유성분은 자세히 알려지지 않았으나, 위장병과 피부병에 효과가 있다고 전한다. 맑은 물과 나무들, 기암괴석이 어우러진 미천골의 아름다운 풍경과 근처에 있는 미천골 휴양림으로 인해 관광코스로 이용된다.
불바라기약수는 국내에서 가장 깊은 오지에 숨은 약수터다운 약수터다. 미천골 최상류에 파묻혀 있어 찾아가기가 쉽진 않지만 그런만큼 오염과는 거리가 멀고 한번 다녀오면 두고두고 뇌리에서 떠나지 않는다. 설악산을 거쳐 점봉산으로 뻗어 내린 백두대간은 갈전곡봉을 지나 구룡령을 넘은 뒤, 그 힘찬 산줄기를 약수산과 응복산으로 넘겨준다.
불바라기약수는 약수산과 응복산 사이의 백두대간 마루금에서 불과 1km 떨어진 깊은 산속에 있어 백두대간의 영험한 정기를 고스란히 이어받은 명천이다.